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블로그 이미지
Hello, Stranger. 기렬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36)
+ (24)
- (12)
# (0)
Total75,652
Today0
Yesterday0

-

- / 2012.07.19 14:54

아아, 벌써 2012년 7월 19일.

어느새 시간이 이리 가버렸는지.

일없다고 끄적끄적 거린건 벌써 몇달 전의 일.


그동안 쉴새없이 바빴다.

스트레스도 무척많이 받았고

뒷골이 땡긴적도 한두번이 아니지.


하지만 지나고보니 일도 잘 끝났고,

마무리 정리만 해놓고 난 새로운 곳으로의 이직.


원했던 곳으로 가긴 하지만 아직 확실치 않은 위치에

불안한 마음만 가득.

가고 싶은 마음에 월급도 줄이고, 경력도 낮춰가는거니 어떻게든 살아남아야지.


자 새로운 8월을 위해. 으쌰!



Posted by 기렬

댓글을 달아 주세요